24.4 C
New Jersey

뉴저지주, 교통 혼잡료 프로그램에 대한 강력한 반발

Must read

뉴욕시에서 예정된 교통 혼잡료 프로그램이 내년 봄부터 맨해튼 60스트리트 남쪽 지역에 진입하는 경우 최대 23달러의 추가 비용을 발생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뉴저지 관계자들이 큰 반대를 표시하고 있다. 뉴욕으로 통근하는 뉴저지 거주자들이 이미 매일 17달러의 통행료를 부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프로그램은 사실상 이중 과세에 해당하며, 뉴저지 주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15일 로버트 메넨데즈(민주·뉴저지) 연방상원의원은 조지 워싱턴 브리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뉴욕의 교통 혼잡료 부과 계획을 방어하는 법안(STOP NJ CONGESTION Act)을 발표했다. 이 법안은 전국적으로 통행료를 부과하고자 할 때, 인근 주와의 상호 합의를 필수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안은 본질적으로 뉴저지 주가 뉴욕 주의 교통 혼잡료 제안에 대해서 협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며, 필요한 경우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한다. 이 법안에는 교통 혼잡료와 같은 프로그램을 시행할 경우 해당 주에 제공되는 연방정부 고속도로 프로그램(NHPP) 자금의 50%를 감소시키는 조치도 포함되어 있다. 

뉴저지 주지사 필 머피도 이 교통 혼잡료 프로그램에 반대할 의사를 분명히 전달했다. 또한 뉴저지 주에 비즈니스를 유치하여 직원들의 통근 비용을 감소시키고 세금 혜택을 누리도록 장려하는 광고 캠페인을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광고판은 조지 워싱턴 브리지, 링컨 터널, 퀸즈 보로 브리지 등의 주요 교통 요지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러한 반대 움직임이 얼마나 효과적인지는 아직 미지수이지만, 뉴저지와 뉴욕 사이의 긴장을 높여 두 주간의 협상이 어렵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미래의 교통 혼잡 저감 프로그램이 양 쪽 주에 어떤 영향을 주고 어떻게 합의를 도출해낼지 예측하기 어렵지만, 미국 동북부에 거주하는 수많은 통근자들과 두 주의 경제 상황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현안을 다루기 위한 양측의 협상 노력과 결과를 계속 지켜볼 필요가 있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