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4 C
New Jersey

파운더스컵 여왕’ 고진영 뒤집기 우승

Must read

고진영(28)이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의 어퍼 몽클레어 골프장에서 벌어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했다.

고진영은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내면서 5타를 줄였다. 합계 13언더파로 호주 교포 이민지(27)와 공동 선두를 이룬 뒤 연장 접전 끝에 이민지를 제치고 승리했다. 지난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 이어 두 달 만에 2승 째를 거뒀다. LPGA 통산 15승을 거뒀다.

LPGA 투어 창립자(파운더)들을 기리는 이 대회에선 전통적으로 한국 선수들이 강한 면모를 보였다. 최근 8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의 우승이 6차례나 됐다. 고진영이 그 주역이다. 2019년과 2021년 이 대회에서 두 차례 우승한 뒤 올해에도 정상에 올라 이 대회에서만 모두 3승을 거뒀다. 고진영은 2019년과 2021년에는 ‘올해의 선수상’을 타기도 했다.

고진영은 이 대회 최다 우승자이자 이 대회가 열렸던 여러 코스에서 모두 우승한 유일한 선수다. 우승 상금은 45만 달러(약 6억원)를 더해 통산 상금 1100만 달러 고지를 넘어섰다. 이 부문에서 톱 20에 진입했다.

고진영은 요즘 컨디션이 좋지 않은 편이다. 4주 연속 경기를 하면서 피곤한 기색이 역력하다. 그는 “보통 경기 시작 두 시간 전에 대회장에 도착해서 준비하는데 이번 주는 한 시간 전에 골프장에 와서 공 20개 정도를 치고 퍼트와 칩샷 몇 개만 했다. 그렇게 에너지를 아낀 뒤 경기에 모든 걸 쏟아부었다”고 말했다.

세계 랭킹 6위인 호주 교포 이민지는 3타 차 선두로 경기를 시작했다. 고진영과는 4타 차여서 역전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였다. 그러나 고진영은 피곤한 몸을 이끌고 7번 홀까지 버디 3개를 잡아내면서 이민지를 한 타 차로 추격했다.

물을 건너가는 파 3의 6번 홀에서 이민지는 베테랑답지 않은 실수를 했다. 티샷한 공을 호수 가운데 빠뜨렸다. 50야드 이상 거리가 짧았다. 이민지는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렸으나 이 공 역시 15m 정도 짧았다. 결국 더블보기를 하면서 고진영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이민지는 만만찮았다. 바로 다음 홀에서 버디를 잡아 공동 선두로 복귀했고, 11번과 12번, 15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면서 2타 차 선두로 올라섰다. 그러나 16번 홀에서 보기를 하면서 리드는 한 타 차로 줄었다.

이민지가 흔들리는 사이 고진영이 힘을 냈다. 고진영은 17번 홀 벙커에서 파 세이브를 한 뒤 18번 홀에서 극적인 버디를 잡아내면서 승부를 연장전으로 몰고 갔다. 그는 “퍼트 감이 좋았기 때문에 스피드만 잘 맞으면 성공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지난 3일 동안 18번 홀에서 계속 버디를 했기 때문에 자신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장타자 이민지는 18번 홀에서 치러진 연장전에서 고진영보다 티샷을 30m가량 멀리 보냈다. 두 번째 샷을 핀 가까이에 붙이면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그러나 롱게임이 전부는 아니었다.

고진영은 10m가량 되는 첫 번째 퍼트를 홀 옆에 붙였다. 반면 이민지는 5m 정도의 버디 퍼트를 앞두고 자신이 없는 기색이었다. 첫 번째 퍼트가 홀을 1m 이상 지나갔고, 결국 파퍼트를 넣지 못하면서 승부를 마감했다.

고진영은 “어제 한국에서 임성재가 5타 차 역전 우승하는 걸 보고 영감을 받았다”며 “이 대회 세 번째 우승이라니 정말 영광이다. 지난해 많이 흔들렸던 스윙을 올해는 견고하게 유지하는 것이 목표다. 남은 시즌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신인 유해란은 합계 8언더파 4위로 대회를 마쳤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