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 C
New Jersey

뉴저지 기업들, 새 회계년도 추가 실업 보험세 부담

Must read

직원 한명당 144달러 추가 실업 보험세···중소기업 대책 절실

뉴저지 주의 기업들은 7월 1일에 시작되는 새 회계년도를 맞아 직원 한 명당 144달러의 추가 실업 보험세를 부담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저지 상공회의소와 산업협회에 따르면, 주정부는 새 회계년도에 실업보험세를3억 달러 이상 올릴 계획이다. 고용주들에게는 직원 한 명당 실업보험세를 144달러씩 더 내야 하는 상황이 만들어진다는 것이 상공회의소와 산업협회의 주장이다.

이러한 대규모 세금 인상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고갈된 뉴저지 주의 실업보험 기금을 보충하기 위한 조치로 보이나, 고용주들은 많은 부담을 겪게 되었다. 특히 중소기업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 추가로 부담되는 세금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미셸 시커카, 상공회의소와 산업협회 의장이 지적했다. 예를 들면, 50명의 직원을 고용하는 회사는 추가로 7,달러를 부담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뉴저지 주지사 필 머피는 2월에정부의 새로운 예안을 제안하며 세금 인상이 없다고 강조했으나, 상공회의소와 산업협회는 사실상 기업들이 상당한 추가 세금 부담을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상공회의소와 산업협회는 주정부 다른 주들처럼 연방정부에서 받은 코로나19 지원금을 실업보험 기금에하지 않는 점에 대한 우려 표명했다. 의장인 시커카는 “뉴저지 주정부는 연방정부의 코로나19 지원금 상당 부분을 사용하지 않고 보류하고 있다. 뉴저지 기업들은 현재도 어려움 속에서 허덕이고 있다.금 인상을 방지하기 위해 연방정부의 지원금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세금 인상 속에서 뉴저지의 기업들과 고용주들은 어떻게 이 상황을 극복해 나갈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주정부는 이러한 어려움을 고려하여 고용주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