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6 C
New Jersey

뉴저지 본선거, 모든 눈길이 쏠린 한인 정치인 13명의 열전 예고

Must read

한인 정치인 13명이 뉴저지주 본선거 출마, 예비선거 결과 발표

지난 6일 진행된 뉴저지주 정당별 예비선거에서 민주당 5명 공화당 7명 등 총 12명의 한인 후보가 예상대로 모두 첫 관문을 성공적으로 통과했다. 

예비선거 결과는 7일 오후 5시까지 대부분의 선거구에서 개표율이 99%에 달하며 승리를 거둔 후보들은 다음과 같다:

  • 엘렌 박 주하원의원 후보(민주)
  • 잉글우드클립스 박명근 시장 후보(공화)
  • 팰리이즈파크의 민석준·이상희(둘 다 민주)·원유봉(공화)
  • 포트리의 폴 윤(민주)·최은호(공화)
  • 노우드의 김봉준(공화)
  • 리지필드의 사라 김(공화)·류용기(민주)
  • 에지워터의 미셸 한(공화)
  • 클로스터의 크리스토퍼 조(공화) 시의원 후보

따라서, 무소속으로 리지필드 시장 선거에 출마한 데니스 심 후보를 포함한 총 13명의 한인 후보들은 앞으로 5개월 간 유권자들과의 만남과 선거 공약 홍보 등을 통해 당선을 향한 선거 운동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이번 예비선거 결과에서 일부 한인 후보들은 당선 기회가 낮게 평가되어 13명의 모든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예를 들어, 엘렌 박 후보는 당선 가능성이 높게 예상되지만, 일부 지역의 예비선거에서 한인 후보들의 성적이 좋지 않았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로는 엘렌 박 후보가 손꼽히는데, 이번 예비선거에서1만 1850표를 획득해 공화당 로버트 베도야 후보의 2993표에 앞서 재선의 기회가 높다. 

포트리의 폴 윤 후보(550표), 팰리세이즈 파크의 민석준·이상희 후보(각각 164표), 리지필드의 류용기 후보(174표) 역시 상대 후보와 큰 차이를 벌여 당선 가능성이 높다.

다른 지역 예비선거 득표는 포트리의 최은호 후보(240표), 팰리세이즈 파크의 원유봉 후보(39표), 리지필드의 사라 김 후보(92표), 에지워터의 미셸 한 후보(56표), 클로스터의 크리스토퍼 조 후보(103표) 등 공화당 후보들은 버겐 카운티 지역에서 전통으로 민주당 성향이 강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당선을 위해 당연히 더 적극적인 선거운동이 요구된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