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6 C
New Jersey

뉴욕 차량 도난 건으로 현대 · 기아차에 소송 제기  

Must read

뉴욕시는 현대와 기아차가 도난 위험이 높은 차량을 판매함으로써 공공 안전에 방해  
일부 모델에서 엔진 ‘이모빌라이저'(immobilizer)가 없기 때문

뉴욕시는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자동차 도난 사건을 계기로 현대와 기아차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했다.

맨해튼 연방법원에서 제출된 6일자 소장에 따르면, 뉴욕시는 현대와 기아차가 도난 위험이 높은 차량을 판매함으로써 공공 안전에 방해를 주고 의무를 게을리 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세한 금액은 명시되지 않았지만 보상과 벌금을 요구했다. 이와 유사한 법적 조치는 샌디에이고, 볼티모어, 클리블랜드, 밀워키, 시애틀 등에서도 벌어진 바 있다.

틱톡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해 현대·기아차를 USB 케이블과 드라이버만 이용해서 도난하는 방법이 확산됐다. 이러한 문제는 해당 차량의 일부 모델에서 엔진 ‘이모빌라이저’(immobilizer)가 없기 때문이다. 엔진 ‘이모빌라이저’ 차량 키가 없으면 시동이 걸리지 않도록 하는 기능으로 1990년대 이후 대부분의 차량에 표준으로 장되었다.

틱톡 등 소셜 미디어에서 유행했던 자동차 절도 챌린지 사진=틱톡

뉴욕시는 소장에서 현대·기아차가 2011년부터 2022년까지 대부분의 차량에 이모빌라이저를 설치하지 않은 점을 문제 삼았으며, 이 인해 도둑질이 만연해졌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사태를 야기한 것은 현대와 기아의 상업적 결정 비용 절감과 수익 증대를 목표로 했다고 지적했다. 뉴욕시는 차량 도난이 경찰에게 큰 부담을 주며, 공공 안전 및 응급 서비스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하였다.

현대차는 성명을해 “2021년 11월부터 모든 차량에 이모빌라이저를 표준화했으며 도난 위험을 줄이기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별도의 발표를 하지 않았다.

한편, 뉴욕시 경찰국에 따르면 현대차의 도난 건수는 2021년 232대에서 지난해415대로 증가했으며, 기아차의 도난 건수도 2021년 119대에서 지난해 287대로 상승했다. 이 달리 BMW, 포드, 혼다, 벤츠, 닛산, 도요타 등의 차량 도난 신고 건수는 올해 들어 감소하였다고 뉴욕시는 전했다.

앞서 올해 2월 현대·기아차는 미국 830만 대의 차량에 이모빌이저가 없다는 이유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지난달에는 차 도난 피해자 집단 소송에서 2억 달러 규모의 합의에 도달한 바 있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