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6 C
New Jersey

뉴저지주 최초 한인 판사 탄생, ‘줄리 김’ 변호사 법원 판사로 임명

Must read

뉴저지주에서 활동하며 두각을 나타내던 한인 변호사 줄리 김(Julie Kim)이 뉴저지주 버겐카운티의 법원 판사로 임명되었다. 지난 13일 뉴저지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판사 임명안을 가결한 김 변호사는 이제 본회의를 통과하면 카운티에서 첫 한인 판사로 탄생하게 된다.

김 변호사는 현재 Cohen Lifland 파트너로서 가정법을 전문으로 활동하며 뛰어난 법률 전문가로 인정받았다. 그녀는 뉴욕대학교와 보스턴 칼리지에서 MBA를 취득한 후 세턴홀 대학교 법대를 졸업했다. 2006년에 뉴저지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그녀는 유창한 한국어 능력을 활용해 뉴욕과 뉴저지의 한인사회에서 무료 법률 상담 등 다양한 봉사 활동을 수행해 왔다.

Kristin Corrado 주 상원의원은 “그녀는 본보기자 인내와 끈기를 상징하는 사람이었습니다.”라며 줄리 김 변호사를 평가했다.

법원 판사로서 김 변호사는 주요 형사 및 민사 사건을 심리하며 판결하게 될 것이다. 그녀는 임무를 수행하면서 법의 공정성을 유지하고, 주민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데 중점을 두게 될 것이다. 그녀의 판사 임명은 버겐 카운티에서 최초로 한인이 판사에 오른 것을 의미하며, 다양성과 포괄성이 법의 세계에도 더욱 깊이 뿌리내리게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임명에 대해 김 변호사는 “이국땅에서 성실한 노력으로 모범이 된 부모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첫 번째 한인 판사로서 무겁고, 중요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잊지 않고, 더욱 다양한 이들이 법조계에 진출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뉴저지 상원 법사위원회는 다른 5명의 판사 후보도 인준하였다. 그중에는 Russell DePersia와 전 Madison 상원의원 Martin Barbato, 행정법 판사 Susan Olgiati, 공개변호인 Janice Allen, 그리고 부 지방검사 Renard Scott가 포함되어 있다. 이들 판사들은 각자의 법률 전문성을 바탕으로 뉴저지주의 법률 체계를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