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2 C
New Jersey

뉴저지의 양육비 재정 지원 정책 지속적 실행

Must read

뉴저지는 학교에 진학하기 전의 아이들을 양육하는 맞벌이 부부를 위한 양육비 재정지원 프로그램(CCFP: Child Care Financial Provision)을 계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상황에서, 맞벌이 부부들이 아이들의 양육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도입된 정책이다. 팬데믹이 종식되면서 많은 맞벌이 부부들이 일터로 복귀하면서 어린 자녀들을 유아원에 맡기는 비용 부담이 많이 증가하였기 때문에 이러한 정책이 필요하게 되었다.

뉴저지는 2023~2024 회계 연도에 총 1억 1천 2백만 달러의 예산을 양육비 재정지원 프로그램에 적극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통해 유아원에 하루 종일 아이를 맡기는 부모에게는 아이 한 명당 월 300달러를, 시간제로 아이를 맡기는 부모에게는 아이 한 명당 월 150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이와 별개로 유아원들에 대한 추가 지원도 계획되어 있다. 유아원의 운영비 중 일부를 보조금으로 지급하게 될 것이며, 이는 유아원이 맡고 있는 아이들의 수에 비례하여 결정될 예정이다.

더불어, 각 학군이 실시하는 저연령 아이들을 위한 교육 및 기술 지원 프로그램도 강화될 예정이다.

이런 양육비 재정 지원 정책은 필 머피 뉴저지주 주지사의 맞벌이 부부를 위한 지원 정책 중 한 가지로, 주지사는 이외에도 최근에 저소득 맞벌이 부부를 위한 세액 공제 혜택을 두 배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연 소득 3만 달러 미만인 부부들은 내년부터 6세 미만 아이 한 명당 최대 1,000달러의 세액공제 혜택을 환급금 형태로 받게 될 것이다.

이처럼 뉴저지주는 맞벌이 부부들의 양육비 부담을 감소시키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적극적으로 실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들 정책이 맞벌이 부부들에게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www.childcarenj.gov 에서 확인 가능하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