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9 C
New Jersey

뉴저지 앵커 프로그램, 2024년도 확대 재시행 예정

Must read

뉴저지의 ‘앵커(ANCHOR: Affordable New Jersey Communities for Homeowners and Renters)’ 세제 환급 프로그램은 2023년도 예산의 주요 사업으로 꼽혔으며, 이미 재무부는 2024년도를 대비하고 일부 수혜 조건을 확대 재시행하기로 하였다.

재무부 대변인인 멜린다 캘리엔도(Melinda Caliendo)에 따르면, 이번 주까지 프로그램에 대한 신청이 163만 8천 건 이상 승인되었다고 전했다. 이에는 116만 9천 명의 주택 소유자와 46만 8천 명의 임차인들이 포함되어 있다. 여기에는 아직 처리 중인 신청이 있음을 캘리엔도가 밝혔다. 그녀는 최대 1만 5천 건의 신청이 아직 처리 중이며, 이들 역시 세액 환급을 받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캘리엔도는 “세무 공무원들이 빠진 정보나 상충하는 정보를 가진 이들의 신청을 해결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라며 “이러한 신청들은 필요한 모든 정보 없이 제출되었거나, 신청 처리를 위한 추가 확인이 필요하거나, 같은 주소로 여러 신청이 있거나, 개인이 여러 건물에 대한 신청을 제출했다”라고 설명했다.

필 머피(Phil Murphy) 주지사가 지난달 서명한 2024년도 예산에 따라 이 프로그램은 재시행될 예정이며, 재무부는 8월 중순에 신청 정보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프로그램이 완전히 같은 방식으로 진행되지는 않을 것이다. 올해의 앵커 환급은 2020년도 세금 신고를 기반으로 하며, 뉴저지의 노인들에게는 추가로 250달러가 지급된다. 이 증가는 65세 이상의 주민들을 위한 재산세 세제 혜택인 StayNJ 계획 일부로, 이는 2026년까지 시행되지 않을 예정이다.

앵커 프로그램은 이전의 ‘Homestead Benefit’을 대체했으며, 가계소득이 15만 달러 이하인 주택 소유자 87만 명 이상이 1,500달러의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가계소득이 15만 달러를 초과하고 25만 달러 이하인 주택 소유자 29만 명 이상이 1,000달러를 받을 수 있다. 가계소득이 15만 달러 이하인 임차인 90만 명 이상은 임대료 상승을 보완하기 위해 450달러를 받을 수 있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