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6 C
New Jersey

뉴저지 환경 영향 평가 보고서: 대규모 턴파이크 확장 프로젝트 논란

Must read

뉴저지에서 오랫동안 기다려온 환경 영향 평가 보고서가 마침내 공개되었다.

107억 달러에 달하는 논란 많은 뉴저지 턴파이크(유료 고속 도로) 확장 프로젝트에 관한 보고서가 그것인데, 이 보고서에 따르면, 허드슨 카운티(Hudson County)에서 107억 달러에 달하는 이 거대한 프로젝트는 지역 사회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는 Newark Bay를 가로지르는 67년 된 구간을 대체할 쌍둥이 케이블 다리 건설을 포함한 프로젝트의 첫 단계에 대한 세부 사항이 포함되어 있다. 이 연장선 구간의 다리 교체 비용은 약 62억 달러로 추정된다.

보고서 초안은 수요일 기자 회견에서 공개되었으며, 여기에는 인접 지역, 공기 질, 소음 또는 교통에 부정적인 영향을 거의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결론이 포함되어 있다. 첫 번째 단계의 공사는 예상보다 오래 걸리고 비용이 더 많이 들 것이지만, 총 프로젝트 비용은 두 개의 새로운 Goethals 다리와 Mario Cuomo-Tappan Zee 다리 교체 작업에 소요된 비용과 일치한다고 턴파이크 권한의 감독 엔지니어이자 프로그램 관리자인 리사 K. 나바로(Lisa K. Navarro)가 말했다. 공사의 첫 단계는 2026년에 시작할 예정이며, 새로운 다리 건설은 8년에서 10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그녀는 말했다. 현존하는 다리의 개량은 확장 프로젝트에 반대하는 이들이 제안한 옵션이었지만, 연구되었던 바가 있고, 거부되었다고 나바로는 전했다.

이 프로젝트는 저지 시티(Jersey City)와 베이온(Bayonne)의 주거 및 창고 개발 지역으로 오가는 이들에게 용량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또한, 연구는 제안된 확장이 저지 시티 내부의 14C 출구까지는 주거용 또는 사업용 부동산을 전면적으로 점령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일부 인접한 토지 소유자들로부터 토지 일부를 구입해야 할 것이라고 나바로는 말했다.

럿거스 환경 전문가인 로렌스 페세스키(Lawrence Pesesky)는 이 프로젝트는 오염에 관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며, 연구는 전기 자동차 수의 미래 증가를 고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는 교통 체증을 줄이는 것이 목표이며, 이로 인해 차량 배출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베이온에서 소음 방지벽이 공사 중 이동될 것이며, 더 높은 장벽으로 교체될 것이라고 덧붙였고 조사에 따르면 최소한 한 개의 지역 거리가 좁혀져야 한다. 페세스키는 “결론적으로 이 프로젝트는 공공의 이익에 있으며 환경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지 않고 지역 사회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4년 첫 분기 동안 공공은 연구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고 질문을 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주 환경 보호부로부터 두 개의 허가와 여덟 개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이는 신청 중이며 공개 의견 기간을 따르고 있다.

반면, 환경 위원회의 장인 존 라이치만(John Reichman)은 “전체 계획은 더 많은 오염과 교통으로 고통받을 허드슨 카운티(Hudson County) 주민들에게 모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확장된 턴파이크가 운전자들이 다른 혼잡한 경로에서 이 경로로 이동하게 만들 것이라는 결론에 의문을 제기했으며, 저지 시티(Jersey City) 중심부와 홀랜드 터널(Holland Tunnel) 사이의 두 차선 구간에서 교통이 병목 현상을 일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더 많은 교통과 오염이 저지 시티와 베이온에 가해질 것이라는 생각은 무모하며 확장된 턴파이크는 더 많은 교통을 끌어들이고, 이는 공기 질과 거리의 상태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의견을 덧붙였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