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9 C
New Jersey

뉴욕·뉴저지 한인 동포, 지난해 대폭 감소… 코로나19와 경기 침체 영향 주요 원인

Must read

뉴욕과 뉴저지에 거주하는 한인 동포 수가 작년에 큰 폭으로 감소했다. 최근 발표된 ‘2023 재외동포현황’에 따르면 이 두 지역의 한인 동포 수는 전년 대비 약 15%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원인으로는 코로나19 팬데믹과 경기 침체가 지목되고 있다.

지난해 뉴욕과 뉴저지에 거주하는 한인 동포는 총 30만4459명에 이른다. 이는 직전 조사로 파악된 2020년의 36만53명에 비해 약 15.4%, 즉 대략 6만명 가량 감소한 수치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이번 재외동포현황은 2년에 한 번 발표되며, 올해는 재외동포청이 담당하여 조사하였다. 특히, 뉴욕과 뉴저지에서는 일반 체류자의 수가 급격히 줄어들었으며, 2021년 대비 53.8%나 감소한 5만2882명으로 파악되었다.

반면, 영주권자는 5만945명으로 1.4% 증가했고, 유학생은 7724명으로 12.3% 증가했다. 또한, 시민권자는 총 19만2908명으로 집계되며 2.3%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 중 입양인의 수는 2만1356명으로, 재외국민 등록률은 50.9%로 총 5만6740명으로 나타났다.

재외동포청은 이러한 인구 변동의 주된 원인으로 코로나19의 장기화와 경기의 침체를 꼽았다. 지역별로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뉴욕의 한인 동포는 17만7242명으로 2021년 대비 약 19% 감소했고, 뉴저지는 13만3307명으로 9.2% 감소하였다.

이번 조사의 결과는 센서스국과 공관의 직접 조사, 그리고 동포단체의 자료를 활용하여 추정하였으며, 실제 현황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전 세계적인 관점에서 보면, 전 세계의 한인 동포는 708만1510명으로 2년 전에 비해 3.3% 감소하였다. 미국 내에서는 LA, 시카고, 뉴욕,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순으로 한인 동포가 많이 거주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