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 C
New Jersey

뉴저지 주민들, 정치인의 임기 및 연령 제한 지지

Must read

최근 몇 년 간 미국 정치가 증오와 부족주의로 재편되는 와중에, 민주당과 공화당 유권자 모두 공감하는 한 가지 사안이 있다. 바로 선출된 지도자들이 너무 오랜 기간 직위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스톡턴 대학교가 수요일 발표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뉴저지 주 유권자 대다수가 연방 및 주 정부의 선출직 공무원에 대한 임기와 연령 제한을 지지하고 있다. 이 조사에 따르면, 70% 이상의 주민들은 선출 공직자가 특정 연령에 도달하면 사임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반대하는 비율은 21%에 불과했다. 또한, 대법원 판사들에 대한 최대 연령 제한을 지지하는 비율은 69%에 달했다.

임기 제한에 대한 양당의 지지는 더욱 높아, 뉴저지 주 유권자의 80%가 의회와 주 의회 의원들에 대한 임기 제한을 두는 것에 찬성하고 있다. 그러나 유권자들은 연령과 임기 제한이 어떻게 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리고 있다. 43%는 최대 연령이 60세에서 69세 사이여야 한다고 답했고, 3분의 1은 70세에서 79세 사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임기 제한을 지지하는 사람들 중 거의 절반은 임기를 최대 12년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40%는 선출직 공무원의 임기를 2년에서 6년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스톡턴 대학교 휴즈 센터의 존 프룬지안 국장은 “다른 최근 여론 조사에서 유권자들이 의회를 매우 낮게 평가하고 있으며 국가의 문제 해결에 있어 진전이 없는 것에 대해 실망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새로운 인물과 새로운 사고를 원하는 유권자들의 열망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연방 정부의 선출 공직자들은 점점 연령대가 높아지고 있는데, 이 중 일부 의원들은 40년 이상 직무를 수행해왔다. 현 미국 의회는 하원 평균 연령이 59세, 상원은 65세로 미국 국민의 중간 연령인 39세와 비교할 때 역사상 가장 연령대가 높다. 프룬지안 국장은 “이상적으로, 우리는 선출된 지도자들이 그들이 대표하는 대중의 인구 통계를 반영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80세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며, 2024년 주요 경쟁자로 거론되는 도널드 트럼프도 그리 어리지 않다. 77세의 트럼프는 2017년 취임 당시 미국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이었다. 켄터키 공화당의 상원 소수파 대표인 미치 맥코넬(81세)은 최근 몇 달 동안 기자회견 도중 두 차례 말을 멈추고 카메라 앞에서 끌려나가야 했던 사건 이후 사임해야 한다는 요구가 있었다. 또한,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전 하원 의장도 80대이며, 민주당의 다이앤 파인스타인 상원 의원은 90세의 나이로 사망하기 전까지 30년 이상 상원에서 활동했다.

휴즈 센터의 연구 조교 알리사 모리스는 “모든 연령대와 정당 소속의 사람들이 무기한으로 봉직하는 경력 정치인들을 경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과 뉴저지 주지사는 연속된 두 임기로 제한되어 있지만, 뉴저지 주에서는 선출된 주 공무원에 대한 연령 제한이 없으며, 120명의 주 의회 의원들에 대한 임기 제한도 없다. 그러나 주 대법원 판사들과 다른 모든 주 판사들은 70세에 은퇴해야 한다.

스톡턴 여론 조사 연구소는 10월 9일부터 18일까지 뉴저지 주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640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및 온라인 여론 조사의 결과를 바탕으로 이 보고서를 작성했다. 조사의 오차 범위는 ±3.5%포인트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