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 C
New Jersey

설창앤드류 박 재단 10주년 기념, 뉴욕에서 특별 실내악 콘서트 개최

Must read

뉴욕의 문화적 풍요를 대표하는 설창앤드류 박 재단이 창립 10주년을 맞아 뉴욕 한국문화원의 후원을 받아 12월 9일 오후 7시 30분, 맨해튼에 위치한 머킨 홀(129 West 67th Street)에서 실내악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콘서트는 재단의 창립 기념일을 축하하며, John Adams, Caroline Shaw, Nathan Schram, Maurice Ravel, 그리고 Amy Beach의 작품들을 포함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특별히 이번 행사는 뉴욕 춘천 페스티벌과 연계되어 진행된다. 이 페스티벌은 바이올리니스트 우예주가 2013년에 창단한 실내악 페스티벌로, 매년 대한민국 춘천에서 개최되며 세계적 수준의 실내악 공연과 현대미술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콘서트에는 그래미상을 수상한 Attacca Quartet, Brooklyn Rider, International Contemporary Ensemble, A Far Cry 등 유명 그룹의 연주자들이 참여하며 우예주, Katie Hyun, Sami Merdinian(바이올리니스트), Nathan Schram, Celia Hatton, Michael Davis(비올리스트), Michael Nicolas, Mihai Marica(첼리스트), Jun Cho, Carlos Avila(피아니스트) 등이 무대에 오른다.

우예주 감독은 이번 콘서트에 대해 “뉴욕에서 친구들과 가족들과 함께 재단의 10년 역사를 기념하게 되어 기쁘다. “고 전했다.

한편, 장학재단의 이사장인 앤드류 박 변호사는 “이번 행사는 재단의 1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 문화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이들 음악가들이 춘천시뿐만 아니라 한국에 바친 문화적, 교육적 공헌을 인정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티켓 및 예약 문의는 머킨 홀 박스 오피스(전화: 212/501-3330)에서 가능하며, 티켓 가격은 $30이다. 학생과 시니어에게는 5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