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 C
New Jersey

[아트] 한 해를 마무리하는 예술의 미학, ‘겨울에 만나는 무서운 그림들’

Must read

한 해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12월, 크리스마스의 따뜻함과 함께 때때로 설레는 무서움을 즐기는 사람들도 있다. 이러한 연말의 정취에 색다르게 다가가 보고자, 우리는 특별하고도 오싹한 예술 작품들의 선별을 마련하였다.

죽음의 상징인 해골, 미소 짓는 거미, 그리고 널리 알려진 ‘절규’까지, 이번 휴가 분위기를 겨울의 매서운 미술로 대체해 볼 수 있다. 이 놀라운 예술작품들은 예술 애호가부터 스릴을 즐기는 이들까지 모두에게 즐거움과 전율을 선사할 것이다.

폴 세잔(Paul Cézanne)은 1901년 <해골의 피라미드(Pyramid of Skulls)>를 통해 기존의 전통적인 정물화, 즉 과일이나 병을 그린 그림들과는 확연히 구별되는 불길한 어두움을 선사한다. 이 작품은 각기 다른 종류의 해골이 쌓여 있기만 한데, 이는 사후 인상파에서 일반적으로 보이지 않는 음침한 상징들이다. 고대부터 시작된 예술 작품들 속에 자주 등장하는 죽음과 유한성의 상징으로, 삶의 덧없음에 대해 사유하게 만든다. 세잔은 늙어가면서 죽음에 대해 점점 매혹을 느끼게 되었고, 그의 생애 마지막 해인 1905년까지 해골을 주제로 한 정물화를 여러 점 그렸다. 이 중 <해골의 피라미드>는 해골을 전면적으로 부각시켜 관람자로 하여금 직면하게 하며 죽음에 대한 성찰을 강요한다. 예술 역사가 프랑수아즈 카쉰(Françoise Cachin)은 이 해골들이 보는 이를 거의 공격할 듯한 태도로 표현되어 있어, 일반적인 정물화의 예의바른 태도와는 매우 대조적이라고 말했다.

프란시스코 데 고야(Francisco de Goya)는 <토성이 그의 아들을 잡아먹는다(Saturn Devouring His Son)>를 통해 로마 신화 속 참혹한 장면을 그려냈다. 1819-1823년 사이에 공포스러운 14개의 작품을 만든 블랙 페인팅 중 가장 유명한 이 작품에서는 아버지가 그의 자식을 잡아먹는 끔찍한 모습을 포착하고 있다. 고야는 이 음산한 시리즈를 대중에 공개하기 위해 만든 것이 아닌, 자신의 집을 꾸미기 위해 그렸으며, 특히 이 작품은 식당에 걸려 있었다.

멕시코의 화가 프리다 칼로(Frida Kahlo)는 <죽음의 가면을 쓴 소녀(Girl with Death Mask (She Plays Alone))>를 통해 어린 소녀의 모습을 그린 특이한 작품을 선보였다. 1938년에 그려진 이 이색적인 작품은 죽은 자들의 날(Día de los Muertos)을 연상시키는 풍습을 포함하고 있으며, 관람자로 하여금 죽음과 관련된 주제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한다. 이 작품은 토이 아트의 다이에고 리베라(Diego Rivera)와 이혼하기 전해 그려졌으며, 칼로가 그 시기에 겪었던 고립감과 외로움에 영감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칼로는 스스로를 자주 그리는 이유에 대하여 “난 종종 혼자이기 때문이며, 내가 가장 잘 아는 인물이기 때문”이라고 유명하게 말했다.

오딜론 레동(Odilon Redon)은 <미소 짓는 거미(The Smiling Spider)>를 통해 다리가 열 개인 이상한 거미를 그려내었다. 이 거미는 그것의 이질적인 미소가 가장 특이한 점으로, 작가는 사나운 어둠을 표현하기 위해 일련의 누아르(Noirs)를 만들었다. 레동은 검정색을 가장 중요한 색으로 여겼으며, 그것이 물체의 생명력, 에너지, 정신, 영혼의 일부, 감수성의 반영이라고 믿었다. 그는 검정색을 존중해야 하며 아무 것도 그것을 저속하게 만들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에드바르 뭉크(Edvard Munch)는 그의 어두운 작품과 프린트로 유명하며,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걸작인 <절규(The Scream)>를 1893년부터 그의 일생에 걸쳐 여러 버전으로 제작했다. 실제 위치와 그 현상에 기반을 둔 듯한 이 꿈같은 장면은 물가를 배경으로 소리 지르고 있는 신비로운 인물을 묘사하고 있다. 뭉크는 자신의 일기에서 “한 저녁 나는 길을 걷다가, 도시는 한쪽에 있고 피요르드가 아래에 있었다. 나는 피곤하고 아프게 느껴졌다. 멈추어서 피요르드를 바라보았다—해가 지고, 구름이 피처럼 빨갛게 변했다. 나는 자연을 통해 스크림이 통과하는 것을 느꼈다; 그것이 내가 들은 비명처럼 느껴졌다. 나는 그림을 그렸다, 구름을 실제 피로 그렸다. 색깔이 비명을 질렀다. 그것이 바로 <절규>가 되었다”라고 적었다.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í)는 스페인 내전과 제2차 세계대전의 이미지에 고무되어 자신과 그의 아내 가이아(Gaia)가 충돌이 일어난 후 프랑스가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고 깨달았을 때 미국으로 도망쳤던 당시, <전쟁의 얼굴(The Face of War)>을 그렸다. 메두사 신화에서도 영감을 얻은 이 그림은 척박한 땅 위를 떠도는 건조하고 시체 같은 얼굴을 묘사하고, 공포와 misery가 가득찬 표정의 얼굴은 입과 눈 소켓에 작은 얼굴들이 채워져 있다.

히에로니무스 보쉬(Hieronymus Bosch)는 <지상의 쾌락(The Garden of Earthly Delights)>으로 500년 전이나 현대에도 계속해서 매혹적인 것으로 남아 있는 예술 작품으로써, 초현실적인 설정을 묘사한 그의 이상한 그림들로 알려져 있다. 이 작품은 기이한 동물과 상상력 가득한 기계 등이 펼쳐지며, 세부적으로 관찰할 때 특히 끔찍한 공포를 야기하는 혼돈이 가득한 그림으로, 낯선 매력과 악몽 같은 공포 사이에서 완벽한 균형을 이루고 있다.

이러한 작품들을 통해 연말의 차가운 바람 속에서도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예술의 깊이를 다시금 발견하고, 미술을 통해 색다른 겨울 정취를 만끽해볼 수 있다. 연말의 푹신한 이불 속에서 이 같은 무서운 그림들을 감상함으로써, 새해를 준비하는 동안의 기분 전환과 삶의 여유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