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4 C
New Jersey

[아트]유명 화가의 ‘실패작’들? 역사 속 그들의 미처 다듬어지지 못한 작품들

Must read

세계적으로 유명한 화가라 할지라도 실수를 범할 때가 있다. 섬세한 빛과 색, 선과 공간을 다루는 거장들이지만, 가끔은 서툴게 그려진 표현, 이해하기 어려운 선택, 미숙한 솜씨가 뒤섞인 작품을 남기기도 한다. 이번에는 그들 중 일부의 실패로 여겨지는 작품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의 ‘사라 스타인의 초상’은 시청각적인 면에서 그의 다른 작품들만큼 인상적이지 못하다. 단순하게 표현된 얼굴과 목 부분이 특히 불만족스러운데, 그의 활기찬 색채는 이곳에서 상대적으로 빠진 듯하다.

노르웨이 화가 에드바르트 문키(Edvard Munch)는 동물을 사랑했으나 이웃 소유의 통제 불가능한 개를 매우 싫어했다. 그의 ‘화난 개’라는 작품은 급하게 덧칠된 악몽을 연상시키고, 원래의 의도와는 다르게 강렬하게 비친다.

마르크 샤갈(Marc Chagall)의 ‘아폴리네르에 바치는 오마주’ 연구 작업도 마찬가지로 격렬한 색상과 혼란스러운 비율이 혼재돼 있다. 비록 그것이 아방가르드한 캔버스로 향하는 통로가 되었지만, 덜 발전된 모습이다.

센트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수련을 든 소년’은 그가 만난 청년의 밝은 웃음과 태양에 그을린 얼굴을 담고자 했으나, 결과물은 오히려 녹색 눈과 얼룩덜룩한 볼, 뾰족한 귀가 특징인 괴상한 생물과도 같았다.

그리고 조지 폰 로젠(Georg von Rosen)의 ‘스핑크스’ 작품은 스웨덴 화가의 세밀한 역사적 장면들과는 대조적으로, 형태와 비율이 매우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의 ‘꽃바구니를 든 소녀’는 성숙하고 사실적인 얼굴 표현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어색하게 그려져 비판을 받았다. 이 작품은 2018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1억 1천5백만 달러에 팔렸음에도 불구하고 퀄리티 측면에서는 다소 의문을 남긴다.

마지막으로 렘브란트 반 레인(Rembrandt van Rijn)의 ‘돌 수술(촉감의 은유)’은 18살의 젊은 나이에 제작된 이 작품에서는 나중 작품에서 볼 수 있는 세밀함과 음영 표현은 찾아보기 어렵다. 능숙하지 못한 손길이 역력하게 드러나는 이 작품은 일종의 만화 같은 느낌을 준다.

이와 같은 거장들의 ‘실패작’을 통해 우리는 모든 작가에게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완벽함만이 아름다움을 정의하는 것은 아님을 깨닫는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