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6 C
New Jersey

뉴욕과 뉴저지 학교의 절반 가까이에서 납 수준 초과 검출

Must read

WABC의 크리스틴 손(Christin Thorne)이 수행한 조사에 따르면, 뉴욕과 뉴저지 주의 학교 절반 가까이에서 음용수 납 수준이 권장 최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7 On Your Side Investigates 팀의 조사에 따르면, 뉴욕 주의 43%, 뉴저지 주의 56% 학교에서 납 수치가 음용수에 대한 권장 최대치를 넘어선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어린이에게 납은 매우 해롭다. 낮은 수준의 노출조차 학습 장애, 신체 성장 지연, 신경계 손상과 연관이 있다.

뉴저지의 톰스 리버(Toms River) 교육구는 미 환경보호청의 납 수준 허용 기준을 초과한 수도꼭지가 56개로 가장 많았다. 마이클 치타(Michael Citta) 교육감은 음용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수도꼭지는 테스트 결과에 따라 폐쇄되었으며, 모든 건물에 필터링 수화기가 설치되었다고 밝혔다.

뉴욕의 욘커스(Yonkers) 교육구에서도 납 수준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수도꼭지가 가장 많았다. 교육감은 356개의 높은 납 수준을 나타낸 수도꼭지를 수리하거나 서비스에서 제외했으며, 224개의 새로운 물병 채우기 스테이션을 설치했다고 전했다.

학교의 오래된 수도꼭지와 건물 자체로 인해 거의 모든 학교에서 납 오염 문제가 발생한다. 많은 학교 건물이 19세기와 20세기 초에 납 파이프로 지어졌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학교에서 납 검사를 실시할 연방 규정은 없으며, 이는 각 주의 결정에 달려있다. 뉴욕과 뉴저지는 최근 두 해 동안 규정을 강화했지만, 코네티컷 주에는 학교 음용수의 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 법이나 규정이 없다.

뉴저지 주에 위치한 저지 시티(Jersey City) 공립학교는 1천만 달러의 연방 및 주 자금을 사용하여 모든 납 파이프를 교체하고 있다. 노르마 페르난데스(Norma Fernandez) 교육감은 학생들이 항상 안전하게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지 시티 공립학교는 2018년에 500만 달러의 연방 정부 보조금을 받아 수질 정화 작업을 시작했다. 페르난데스 교육감은 납 오염이 가장 심각한 건물부터 수리를 시작했으며, 첫 두 단계가 완료된 후 추가 자금을 확보하여 남은 14개 건물의 수리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WABC는 ABC 뉴스와 전국 여러 ABC 방송국과 함께 전국 학교의 납 문제에 대한 조사에 참여했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