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 C
New Jersey

메투첸, 뉴저지, 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로 선정

Must read

뉴저지주의 작은 도시 메투첸(Metuchen)이 2024년 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장소 1위에 올랐다. ‘머니’지가 발표한 ‘2024년 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장소’ 순위에서 이 소박한 도시는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다른 뉴저지 도시들에 가려져 있던 메타첸은 최근 몇 년 간 변화를 겪으며 주거 환경으로서의 매력을 높였다.

메투첸이 이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주요 거리의 재개발, 뉴욕시로의 접근성, 그리고 우수한 학교 시스템 덕분이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쇠퇴했던 메인 스트리트는 이제 새로운 상점들로 활기를 띄고 있다.

인구 약 15,000명의 이 소도시는 가족 친화적이면서도 조용한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메투첸의 학교들은 학생들과 교사들의 높은 시험 성적에 힘입어 뉴저지주 내 상위 50개 학군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니치(Niche)의 최고 학군 순위에서는 44위를 차지했다.

메투첸은 또한 걸어서 다닐 수 있는 정도로 작고, 뉴저지 트랜짓을 이용해 뉴욕시까지 한 시간 이내에 도달할 수 있는 편리한 대중교통이 장점이다.

그러나 이 도시에 살기 위한 비용은 다소 높은 편이다. 메투첸의 중간 주택 가격은 61만 6천 달러로, 뉴저지주 평균인 51만 3천 달러보다 많이 높다. 이는 메투첸이 제공하는 삶의 질과 편리성을 고려할 때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