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6 C
New Jersey

뉴저지, LGBTQ+ 소유 기업 인증 법률화…다양성과 경제적 포용성 강화

Must read

필 머피(Phil Murphy) 뉴저지 주지사가 양당의 지지를 받는 새로운 법안에 서명하면서, LGBTQ+ 소유 기업에 대한 주 정부 인증 프로그램을 법적으로 명문화했다. 이 법안은 기존의 행정 명령을 법률로 전환하는 것으로, 더 많은 기업이 공정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22년 5월, 머피 주지사는 이 프로그램을 처음 발표한 행정 명령 295호(Executive Order No. 295)에 서명했고, 그 결과 뉴저지 재무부는 LGBTQ+ 소유 기업들을 위한 공식 인증을 시작했다. 이 인증은 기업들이 정부 계약 기회를 얻고 자신들의 정체성을 자랑스럽게 내세울 수 있도록 도와준다.
머피 주지사는 “뉴저지는 연중 내내 우리 LGBTQ+ 커뮤니티를 자랑스럽게 생각하지만, 특히 PRIDE(프라이드) 월을 앞두고 이 법안에 서명하는 것은 매우 특별하다”며, “LGBTQ+ 기업주들은 뉴저지의 경제에 필수적이며, 소외된 커뮤니티를 지원하고 진정성을 포용하는 노력을 지원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인증 프로그램을 법률로 명문화함으로써 수년간 지속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프로그램은 뉴저지 재무부 산하 수익 및 기업 서비스 부서가 관리하며, 인증을 받으려면 기업이 최소 51% 이상 LGBTQ+에 의해 소유되고 운영되어야 한다. 인증은 5년간 유효하며, 만료되기 전에 재신청해야 한다.
엘리자베스 마허 뮤이오(Elizabeth Maher Muoio) 주 재무장관은 “지난해 프로그램이 시작된 이래 수십 개의 기업이 LGBTQ+ 소유 기업으로 인증을 받았다”며, “재무부가 LGBTQ+ 소유 기업은 물론, 소규모, 소수민족, 여성, 그리고 베테랑 소유 기업들을 지원하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 법안의 주요 후원자들 중 한 명인 테레사 M. 루이즈(Teresa M. Ruiz) 상원 다수당 원내대표는 “행정 명령 295의 법률화는 단순한 법적 조치를 넘어, LGBTQ+ 기업들에게 오랫동안 마땅히 받아야 할 인정을 부여하는 사회적 승리”라고 언급했다.
이 법안은 뉴저지의 경제적, 사회적, 시민적 환경에 필수적인 LGBTQ+ 커뮤니티를 지원하고, 주 전역에 걸쳐 다양한 비즈니스 부문을 장려한다는 머피 주지사의 지속적인 노력과 일치한다. 이로써 뉴저지는 LGBTQ+ 소유 기업 인증을 법제화한 최초의 주가 되었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