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9 C
New Jersey

미국 한인 시니어, 경제적 어려움과 언어 장벽으로 의료 서비스 접근성 저하

Must read

뉴저지 한인 시니어의 70%가 렌트, 식비, 의료비 등 필수 지출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조사가 발표되어 한인 시니어들의 어려운 경제 상황이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한인커뮤니티재단(KACF)이 지난 8일 뉴저지 티넥의 AWCA 사무실에서 발표한 ‘뉴저지 한인 시니어 실태조사’를 통해 확인되었다.
이번 조사는 아시안아메리칸연맹(AAF)과 협력하여 지난 4월에 공개된 ‘미주 한인 노인 실태조사’의 뉴저지 중심 연구 결과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저지 내 한인 시니어 중 70%는 필수 지출을 감당할 돈이 충분치 않다고 답했다. 전국적인 조사 결과는 60%였는데 뉴저지의 비율이 10%포인트 더 높게 나타났다. 뉴저지 시니어의 46%는 저소득층으로 분류되었다.
또한 언어 장벽으로 의료 서비스 접근에 어려움을 겪는 한인 시니어도 많았다. 응답자의 81%가 영어 능력이 제한적이라고 답했고, 40%는 의료 서비스 이용 시 언어 장벽이 가장 큰 문제라고 밝혔다.
도널드 유 뉴저지한인상록회 부회장은 “팬데믹 기간 동안 도움을 받기 위해 상록회를 찾은 시니어의 수가 3배 이상 증가했다”며, 이들 대부분이 저렴한 주택과 푸드스탬프, 의료 지원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윤경복 KACF 회장은 “한인이 미국 사회에서 잘 지낸다는 통념에 맞서는 구체적 데이터가 없었다”며 “우리는 시니어 사회와의 오랜 파트너십을 통해 이 현실을 알고 있었지만, 이를 데이터로 제공하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발표 행사에는 의료 및 정치 분야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이 데이터를 앞으로의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박명근 잉글우드클립스 시장은 “시니어를 위한 프로그램은 많지만,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한인은 많지 않다”며 정책 접근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드보라 비스코니 버겐뉴브리지메디컬센터 CEO는 “고령화된 한인 사회의 불평등을 봤다”며 “지역사회를 위한 문을 열고 특정 필요를 충족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ACF는 이달 말까지 LA와 워싱턴 DC에서도 해당 지역을 조명한 조사 결과 발표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미국 내 한인 시니어들이 경제적 어려움과 언어 장벽 등으로 인해 의료 서비스 접근성에 문제가 있음을 나타내며, 한인 사회를 위한 구체적인 지원 정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KACF는 이러한 현실을 바탕으로 향후 연구와 정책 수립에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