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2 C
New Jersey

에어프레미아, 뉴욕 취항 1년간 10만여 명 운송, 탑승률 90%

Must read

에어프레미아는 지난 1년 동안 인천-뉴욕 노선에서 총 10만8천717명의 승객을 운송했다고 23일 밝혔다. 평균 탑승률은 90%에 달했다.
에어프레미아는 2023년 5월 22일 인천-뉴욕 노선을 취항한 이후 1년 동안 총 393회(편도 기준) 운항했다. 항공권 판매가 시작된 후 11분 33초 만에 첫 항공권이 판매되었으며, 1호 고객은 취항 당일 첫 비행기에 탑승했다.
1년 동안 인천-뉴욕 노선을 가장 많이 이용한 고객은 총 15회 탑승했으며, 그의 총 이동거리는 약 165만㎞로, 이는 지구를 40바퀴 이상 돌 수 있는 거리다.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을 가장 많이 이용한 승객은 두 명으로, 이들은 각각 10회씩 해당 좌석을 이용했다.


수하물을 가장 많이 들고 탑승한 승객도 두 명으로, 이 중 한 명은 총 322㎏의 수하물을 맡겼다. 반면, 수하물 없이 여행한 승객은 인천 출발 항공편의 12.5%, 뉴욕 출발 항공편의 26.5%를 차지했다. 이는 비즈니스 목적의 탑승객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최연소 탑승객은 생후 259일 된 중국 국적의 고객이었으며, 최고령 탑승객은 만 98세의 남성 고객이었다.
에어프레미아는 여름 성수기를 맞아 7월 11일부터 8월 15일까지 인천-뉴욕 노선의 운항 횟수를 주 4회에서 주 5회로 증편할 예정이다. 또한,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을 이용해 뉴욕 맨해튼까지의 접근성을 높인 점이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