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6 C
New Jersey

뉴저지, 고령친화적 커뮤니티 위한 청사진 및 보조금 프로그램 발표

Must read

뉴저지 보건복지부는 오늘 뉴저지 고령친화적 청사진을 발표하며 커뮤니티가 나이 들어도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전략과 모범 사례를 제공했다. 이를 위해 550만 달러의 보조금 프로그램을 올해 말에 출범할 예정이다.
필 머피(Phil Murphy) 주지사는 “고령친화적 청사진과 보조금 프로그램은 모든 연령의 주민이 편리하고 포용적인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라 아델만(Sarah Adelman) 보건복지부 장관은 티넥 브룩데일 시니어 아파트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 소식을 전했다.
청사진은 주거, 의료, 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선 방안을 제시하며, 주민들이 집에서 독립적으로 생활하며 지역사회와 연결된 상태로 나이 들어갈 수 있도록 돕는 방법을 담고 있다. 뉴저지 인구 중 65세 이상 비율은 2030년까지 1.9백만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티넥의 마이클 파간(Michael Pagan) 시장은 “우리의 고령친화적 커뮤니티 이니셔티브는 교차로 보행자 안전, 저렴한 주택 지원 등 여러 방면에서 실질적인 개선을 이루어냈다”고 말했다. 뉴저지는 2021년에 AARP 고령친화적 커뮤니티 네트워크에 가입했으며, 현재 23개 커뮤니티가 속해 있다.
AARP 뉴저지주 국장 크리스 위델로(Chris Widelo)는 “이제는 청사진을 실천할 때”라며 “뉴저지주가 더 살기 좋은 환경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