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4 C
New Jersey

뉴욕 혼잡통행료 정책 연기, 뉴저지 소송은 계속 진행 중

Must read

뉴욕 주지사 캐시 호컬(Kathy Hochul)이 맨해튼 하부로 진입하는 차량에 15달러의 요금을 부과하는 정책 시행을 연기하기로 발표하기 전에 필 머피(Phil Murphy) 뉴저지 주지사에게 이를 알렸다.
머피 주지사는 호컬의 결정을 지지하면서도, 이는 지난해 연방 고속도로 관리국이 승인한 환경 연구를 둘러싼 뉴저지의 연방 소송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컬 주지사는 수요일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맨해튼 하부로 진입하는 차량에 15달러의 요금을 부과하는 정책의 6월 30일 시행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그녀는 이번 결정의 이유로 경제적 부담과 맨해튼의 코로나19 회복을 해치지 않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머피 주지사는 목요일 행사 후 기자들에게 이번 결정이 “우리 모두에게 현명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정책은 우리 통근자들에게 엄청난 부담을 주었을 것이며 오염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맨해튼에서 허드슨-버겐 카운티로 옮기는 것이었을 것이다. 우리는 끝까지 싸웠을 것”이라고 트렌턴에서 말했다.
호컬 주지사는 맨해튼 기업들의 코로나19 이후 회복을 해칠 수 있으며, 혼잡통행료가 통근자들이 요금을 피하기 위해 재택근무를 선택하도록 만들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머피 주지사는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소송은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