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6 C
New Jersey

뉴저지, 취약 노동자들을 위한 공기업 교통 수수료 도입 촉구

Must read

뉴저지 주정부가 NJ 트랜짓의 운영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제안된 ‘기업 교통 수수료’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주지사 필 머피(Phil Murphy)가 제안한 이 수수료는 주 의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이 제안은 뉴저지에서 가장 수익성이 높은 기업들이 NJ 트랜짓의 운영 자금을 지원하도록 하여 8억 6,600만 달러의 재정 적자를 피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제안에 따르면 연간 1,000만 달러 이상의 이익을 보고하는 기업들은 2.5%의 추가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36명의 시장과 기타 공무원들이 서명한 편지는 머피와 주 의회에 이 수수료를 지지하고 작년 12월에 종료된 기업 사업 부과금을 재도입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뉴저지 정책 연구소의 수석 정책 분석가 피터 첸(Peter Chen)은 “지금이 바로 그 순간이며, 기업 교통 수수료가 예산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로젤 시의원 데니스 윌커슨(Denise Wilkerson)은 “우리 주민들은 대도시로의 출퇴근을 위해 교통수단에 의존하고 있다. 이제 기업들이 대가를 지불할 때”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팬데믹 동안 필수 노동자들이 교통수단에 의존해왔다고 다른 연사들도 지적했다. 또한 기업들은 기록적인 수익을 올렸고 주정부로부터 세금 감면을 받았다고 말했다.
오는 7월에는 15% 요금 인상이 예정되어 있으며, 2025년부터 매년 3%씩 요금이 인상될 예정이다. 퍼세익에 거주하는 우베르토 멘도자(Umberto Mendoza)는 요금 인상 후 해켄색으로 출퇴근하는 780번 버스를 탈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높은 임대료와 식료품 가격 때문에 버스 요금을 감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저지 이민자 정의 연맹의 정책 매니저 에릭 크루즈-마랄레스(Erik Cruz-Marales)는 주 내 노동자 중 4분의 1이 이민자이며, 그들은 일하러 가기 위해 NJ 트랜짓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는 인구 증가에 대처할 수 없을 것이다. 만약 우리가 자동차를 운전하거나 교통 시스템이 신뢰할 수 없다면”이라고 말했다.
통신 노동자 노조 1037 지부의 회장 켄 맥나마라(Ken McNamara)는 “우리는 무료 탑승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기업들에게 무료 탑승을 끝내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 상공회의소와 뉴저지 비즈니스 및 산업 협회는 이 수수료가 주를 덜 경쟁력 있게 만들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유치하거나 기존 기업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초래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머피와 의원들은 6월 30일까지 최종 주 예산에 대한 합의에 도달해야 한다. NJ 트랜짓은 설립된 지 40년 동안 주 재무부로부터 운영 예산에 대한 전용 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 NJ 트랜짓은 뉴저지 턴파이크 당국으로부터 연간 운영 자금을 받고 있으며, 주로 주지사가 할당하는 금액과 요금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