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6 C
New Jersey

2025 뉴저지 주 예산에 포함된 StayNJ 세액 공제

Must read

뉴저지 주의 고령층 이탈을 방지하기 위한 StayNJ 프로그램이 2026년 시행을 앞두고 추가로 2억 2천만 달러의 예산을 확보했다. 이는 작년에 설정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상태에서도 이루어진 결정이다.
StayNJ 프로그램은 도입 당시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2024 회계연도 예산에서 타협의 일환으로 포함되었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의 자금 지원은 다른 예산 조건이 충족되어야 가능하다. 여기에는 교육 및 연금 시스템에 대한 전액 지급과 12% 이상의 주 예산 흑자가 포함된다.
하지만 2025 회계연도 예산안은 마지막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수요일 밤 양원 위원회를 통과한 예산 법안은 이러한 기준을 제거했다. 주 재무부는 해당 법안이 작년에 명시된 공식 프로그램 언어를 대체하고 자금 지원을 허용한다고 확인했다.
수요일 주 상원 예산위원회가 예산안을 진행한 후 기준 충족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상원 의원 폴 사를로(Paul Sarlo)는 새로운 예산안이 566억 달러를 지출하고 61억 8천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하면서 필요한 12%를 충족한다고 처음에는 말했다. 그러나 이후 그는 직원들과 확인한 결과 흑자가 10%에서 11% 사이임을 밝혔다.
예산 법안은 금요일에 주 상원과 하원 전체 회의에서 투표에 부쳐질 예정이며, 이후 주지사의 책상으로 이동한다. 주지사는 일요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서명해야 한다.
작년 여름 서명된 예산에서는 이 프로그램을 위해 자금을 마련하기 시작했으며, 2026년 시행 전에 내년 예산에 약 3억 달러의 자금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StayNJ 프로그램은 약 13억 달러의 비용이 들며, 연소득 50만 달러 이하의 고령층에게 혜택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혜 대상자의 90%는 연소득 20만 달러 이하일 것으로 전망된다.

author avatar
editor@kbergennews.com
- Advertisement -spot_img

More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article